오드엠을 떠나며…

2012년 여름 워크샵, 횡성

2012년 오드엠 여름 워크샵, 횡성

4년간 정들었던 회사 오드엠을 떠납니다.

열정과 치기, 자신감과 자뻑으로 뭉쳐져 있던 스물 여섯부터 서른을 나흘 앞둔 지금까지 만으로 3년 3개월, 햇수로 4년을 함께한 회사입니다. 여러모로 많은 생각을 해오던 시기이지만, 또 막상 맞이하고보니 묘한 설렘과 아쉬움들이 쉽게 손가락을 못 움직이게 하네요.

참으로 많은 것을 배우고 떠납니다. 사람들과 같이 일하는 기쁨, 무수히 쏟아지는 유저들의 반응을 보는 즐거움, 오래도록 옆에 두고 함께하고픈 사람들, 비교도 못할만큼 크게 늘어난 개발 실력, 사람을 설득하는 화법,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한 자각, 변화와 믿음과 조금 더 어른스러워진 나 자신.

많은 것을 배웠지만, 또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이 역시도 오드엠과 함께하지 못했다면 이와 꼭 같이 느낄 수 없었겠지요. 그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고 싶습니다. 함께 만들어줘서, 함께 대화해줘서, 함께 웃어줘서, 함께 걱정해줘서. 그것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는 확신을 담아, 진심으로, 그 모든 것들에 감사하고 싶습니다.

대표님, 이사님, 원영이형, 희정대리님, 새론누나, 인규. 그리고 예전에 함께했었던, 영진과장님, 상훈이형, 승민이, 형건이, 혜지, 경호, 주디. 모두모두 너무너무 정말정말 고맙습니다.

앞으로 제가 어느 곳에서 무슨 일을 하든, 저는 이 기억들과 경험들을 등에 지고 걸어갈 것입니다. 그리고 오랜 시간이 지나 우리가 그 시간들을 추억하게 되었을 때,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그 시간들 모두가 즐겁고 행복했노라고 당당히 말할 것입니다. 이제 앞으로 펼쳐질 저의 미래도, 그리고 오드엠의 미래도, 이 시간들의 소중함을 한껏 이고 힘차게 나아가길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 2013년 12월 28일, 오드엠 오락부장 & 벙개플래너 & 공수양면에 능한 푸스볼러 & 대리 김민상.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