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089.jpg

2008 펜타포트, Rock!

사용자 삽입 이미지지난주 목,금,토,일 나흘간 2008 펜타포트 락페스티발을 다녀왔다.
작년 요맘때 군대에서 TV 로만 보며 삭히던 안타까움을 풀었다.
지난 한 달간 썼던 에너지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쏟아부었다.
그리고,
앞으로 일 년간 살아갈 에너지를 채워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실 물, 흘릴 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 있는 애니메이션 벌룬의 원본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차 텐트, 나름 깔끔한 상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차 발, 사진으로는 미처 전달되지 않은 인고의 흔적이 꽤 된다. (음, 향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텐트 앞 돗자리에서 찍은 하늘, 그럴듯 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생각에도 텐트는 참 좋은 자리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아깨비를 찍으려고 한건데 찍고보니 없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lax-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일요일의 하늘은 맑았다. (그래서 더웠다. i`m so h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Feeder 티를 입은 충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옷핀을 귀걸이로 시도 중인 학주형 (결국 실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 상현, 학주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러고 나가려 했으나, 인간적으로 너무 더워서 내팽개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주형이 제작한 티. 나는 '엘레가든- 독도는 우리땅'이 적힌 티를 입고 첫날을 활보했는데 아쉽게도 사진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이 먹고 있는건 '골로가는 칼슘두유' (인기 최고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현, suicide solution?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의 미끈한-_- 다리, 카메라 만지작거리고 있는 내 앞에 서 있는 건 찍어달라는거잖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얼마 없는 무대샷. 사흘차는 이렇게 앉아서 본 공연이 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BS 헬기도 날아다니며 나를 찍기 위해 혈안이 됐다. (-_-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이 산 펜타포트의자. 얘도 인기 쵝오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흘째 입는 티를 다시 입으려고 준비중인 윤영 누님. (뒤에 뭐가 써 있는지는 곧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석형님, 주무셨다 깨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영누님의 장화- 왜 등장했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현이 생일 티. 장화가 곧 활동을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다려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다양한 각도로 찍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화의 사용 용도는 이것이었음. 플라곤 스탠다드에 비해서는 좀 약하다 싶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나라하게 붓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쯤 들이붓고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서도 잘해요- 스테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상이 되신 윤영누님. 생수로 헹구고 있다. 무슨 향기가 났을지는 조금 궁금하기도 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석형님의 티. 쓰여진 글들은 전부 옆에서 같이 뛰놀던 관객들이 썼다. GNU 정신이 녹아든 티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영누님의 티셔츠엔 요렇게 써 있었음. 밑에 잘 안 보이는 부분은 '충격과 공포다 그지 깽깽이들아' 라고 적혀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의 펜타폿 의자는 충박보다 윤영누님이 더 오래 앉아 있었던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왠지 홈쇼핑 느낌이 나기도 한다; (자세 좋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 가리개는 때로 리듬 악기가 되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영누님 표정이 다이나믹해서 한 컷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양산(우산이겠지만;) 은 어디서 난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열이. 이로써 충박의 얼젼스 멤버와 모두 친분을 가졌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현이 등짝, 은 누가 찍었는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의 쉬는 타이밍 기마전 자세를 연습중. 실전에선 써먹지 않았다.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뒤에도 이런 풍경이 줄지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우리 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우리 옆;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이 구름에 가릴 때마다 시원한 바람이 불었다.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락페 한가운데의 한가로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그럴듯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석형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e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열이도 Che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째 노는 사진들이 더 많네. 참고로 저 맥주는 한잔에 3500원; 비싸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시츄에이션인지는 모르겠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는 시간에 매직놀이 시작- 팔뚝에 이름표 단 학주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영누나는 '소녀시대, 티파니' 학주형은 이름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쥐가 생일이라는걸 알려주기 위해선 아크로바틱한 자세가 필요하다. (오른쪽 팔뚝과 오른쪽 종아리가 함께해야 한 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번도 적힌 학주형의 팔. 형은 근성으로 문질러 다 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현이의 다른쪽 팔뚝엔 윤영누나가 다시 제대로 된 박쥐를 그려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다리, author : 범석형님, 정말 잘 익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 중에 누군가 쓰레빠를 던졌단다. 등 뒤에 써 있는 글귀 때문은 아니겠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지기 시작하면서 분위기는 올라갔다. 카사비안의 공연 때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런데 나 이 분 이름 까먹었어. 기억나는 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뒤에는 절미형님. 저 분도 본명은 잘 모르겠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망의 Feeder 공연. 사흘 중 최고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박 머리 위에 있는 지렁이 내가 그린거 아님. 왠지 좀 저 헤어스타일과 어울린다. 그런데 이 사진의 주인공은 왠지 윤영누님이 아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좀 괜찮은 몰골. 저 티는 Feeder 가 가져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낙 노느라 공연 중간은 사진이 없다. 모두가 너무 달려 지친 몰골로 비틀거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코에 달린 저거 내가 한 거 아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주형 반라;; 내 몰골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 끝나고 돌아와- 텐트 앞 돗자리에서 이야기 꽃을 피웠다 -_-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은 사진들을 둘러보며 웃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디카엔 내 사진이 너무 없어 급 찰칵. 지금 보니 좀 무섭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구 LED 랜턴. 굴절과 난반사가 만들어 낸 즉석 조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족관 불빛처럼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쉬움을 안고 돌아가는 길. 윤영누나와 ET놀이 -_-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년에 다시 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 찾던 택시 기사님께서 한 장 찍어주셨다. 좀 흔들렸지만 좋아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신창이가 된 팔찌. 나흘간의 버닝이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ine- Rock!



금,토는 차에 디카를 두고 와서 사진이 별로 없다.
그러고보니 펜타포트를 다녀왔는데 공연 사진은 별로 없네;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오로지 하나.
Rock!

13 thoughts on “2008 펜타포트, Rock!

  1. 상현

    노니라 완전 수고 많았다~ㅋㅋ

    저번에 멍충훈네서 보긴 했지만 이번에 지대로 같이 잘 논거 같구나ㅋㅋ
    원래 멍충훈친구면 우리 친구도 되는거임ㅋㅋ

    담에 기회봐서 멍충훈이랑 술 한 잔 하자ㅋㅋ
    여기도 간간히 놀러오마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오로지 하나.
    Rock!

    Reply
    1. 민상k

      음 사실 우리쪽 모임에선 다리 건너 친구 개념이 더 희미하게 된 편이라 그리 어색하진 않았어. 처음 보는 사람들 틈에 끼어서 논 게 나름 재미도 있었다. 서울 가면 꼭 술 한 잔 거하게 합세.

      Rock!

      Reply
  2. shiver

    수정요청
    범수-범스 (범스형님 이름은 범수가 아니라 범석)
    윤영-유냉
    학주-쌤
    상현-박쥐 혹은 막내 혹은.. 그냥 니 마음대로 붙이면 됨
    한열-얼간이 혹은 2110

    우리사이에서는 이름 부르면 욕임

    Reply
    1. 민상k

      아, 범석형님 이름은 뭔 생각으로 범수 형님이라고 썼던거지; 호칭은 처음에 다 뒤에 있는 걸로 썼다가 나중에 수정한거라 그냥 둘란다. 때가 되면 쓰겠지;

      Reply
  3. 냉누님

    푸하 또 사진이 다른 맛이구나 ㅋ
    ㅋㅋㅋㅋ 원본을 좀 받아겠어 인화좀 하게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