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이라는 이름의 환상

사람의 마음이란 게 참, 그래.

수없이 많은 것들이 모여 하나를 이루는데,
그 이룬 하나는 하나가 아니야.

그렇게 오랜 시간동안 조금 조금 모여 만들어진 것들이,
한방이면 아웃이야. 이런 어처구니 없는 손익배상이 어딨나 싶게도.

보여지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모두가 알지. 그래서 그 보이지 않는 것들을 멋대로 기대하고 꿈꾸고 희망하지만.
때론 느껴지는 것 역시 전부는 아니었단 사실을 깨닫지. 매번, 또 매번.

그렇게 수없이 깨닫고 깨닫는데,
그래도 그걸 또 반복해버려. 멍청하게.

세상엔 믿어버리면 그만이라는 것들이 참 많고 그런 것에 회의를 품는 순간 인생이 피곤해지지만,
세상에 정말 믿어버리면 그만인 것이 단 한 개라도 있나? 정말로?

우린 서로 너무 신중하지만, 우린 서로 너무 몰라. 그래서 만들어 낸 ‘친절’이란 거,
때론 그것조차 대단히 불쾌해.

공과 사를 구별하고, 지인과 타인을 구분하고, 선 안 쪽과 바깥 쪽을 격리시키는 거,
이건 반오십년을 가까이 해왔는데도 참 어렵다. 앞으로 반오십년을 더해도 그렇겠지?

구별된 공과 사, 구분된 지인과 타인, 격리된 선 안 쪽과 바깥 쪽,
내가 안 쪽에 있을 땐 참 좋은데, 바깥에 있을 땐 기분 참 더럽지. 그렇다고 모두의 안쪽에 서겠다고 하면? 글쎄;

적당히 알고, 적당히 믿고, 적당히 ‘척’ 하고, 적당히 웃어주고,
그리고 돌아와 그런 나를 혐오하고.

하해와 같이 넓은 마음으로, 태산과 같이 높은 아우름으로,
그런 사람을 영웅시하는 이유는? 왜냐하면 걔네가 제일 만만하니까.

말 조심하자. 말이 말이라는 알을 낳으면, 그 알 속에서 무엇이 나와도 제 어미와 똑같을 수 없단다.
물론, 말 조심조차 필요 없을만큼 진실되게 살 자신이 없다면 그래.

믿다가 속고, 그래서 아프고, 그래서 화나고, 그래서 버럭 화내는 일이 부단히 있지만,
다른 어떤 이유보다 그 따위 이유 때문에 포기한다는 건, ‘사람’으로서 살 자격이 없는 거지.

믿음이라는 이름은 정말 수없이 많은 경우에서 공상에 가까운 환상이지만,
아직 판단은 일러. 이제 23년 살았다, 나.

오랜만에 참 사색휴지통에 어울리는 글이네
휴지는 분리수거-

5 thoughts on “믿음이라는 이름의 환상

  1. Ssirius

    제 블로그에 비밀글이 안되서 여기에… 격려 , 위로,조언 모두 고마워요. 좀 더 가치있게 살기 위해 노력도 하고 생각도 매일 하고 있지만, 가끔씩 회의가 드는 것들이 많아요. 특히 그런 회의가 인간관계에서 대부분 오는 것 같구요. 형 말대로 분노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단지 그날의 순간으로서 잊어버리자는 다짐을 해도, 가끔씩 떠오르는 기억은 무시못하겠어요.;; 그래도 그런 기억을 역으로 일종의 촉매제로 잘 활용하려고 노력하고 있구요. 그리고, 형들과 같이 일하는 것에 대해선 고맙게 만사 오케이죠.~ 나중에 만나서 좀 더 대화를 해봐야겠지만, 솔직히 이 일 저도 끝까지 한번 해보려구요.

    그리고, 야동문제는 –; 만족을 못하는게 아니라, 요즘에 성욕이 감퇴되는 느낌이라, 삶의 한 즐거움을 잃는 거 아닌가 하는 걱정. 아직 그 곳 갈 생각은 없어요.ㅋㅋ

    Reply
    1. 민상k

      사람의 마음이란 것을 생각대로 통제할 수 있다면, 이미 사람의 마음이 아니라고 생각해. 사람의 마음이 하는 모든 일들의 첨탑에 서서 이 세상을 아우르려는 듯이 군자연하는 ‘척’을 나는 좀 혐오하는 편. 마음이 하는 모든 일을 긍정하고 그 긍정 속에서 또 다른 긍정의 힘을 찾는 모습은 멋지구나.

      끝까지 가보는 거지. 허연 뚱땡이의 삶이 앞을 기다리고, 적은 페이에 강도 높은 노동착취로 대표되는 개발자의 삶이라지만, 가끔씩 너무나 재밌고 뿌듯해 미쳐버릴 것 같은 코딩의 희열을 느껴봤으니 우리 앞에 다른 답이 있을 수 있겠나. 필로폰 주사 바늘 꽂 듯 다시 컴퓨터에 앉아 다시 키보드를 두드리는 거지, 반쯤 홀린 채로, codeholic-

      내 인생에서 유일하게 ‘cannot stand’ 를 경험한 건 훈련소 1,2주차 때 뿐이다. 내가 심리적 압박을 조낸조낸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조낸조낸 다이나믹하게 알 수 있는 방편 중에 하나지. 원한다면, 그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프리미엄 yd 의 세계를 보여주마 ㅋ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